범어사 성보박물관
범어사 성보박물관

HOME > 소장유물 > 소장유물검색
범어사 청동은입사 향완

梵魚寺 靑銅銀入絲 香완

부산광역시 문화재자료 제3호

지정일: 1999.09.03

 



17세기 조선시대에 제작된 이 향완은 고려시대 향완의 전형적인 형태인 넓은 구연부(口緣部)와 발(鉢) 모양의 몸체, 상협하관(上狹下寬)의 나팔형 대(臺), 그리고 표면에 문양과 명문을 은입사(銀入絲)한 양식을 따르고 있다.

몰딩 처리한 넓게 벌어진 입 부분과 몸체 윗·아래 면에는 변형된 당초문인 듯한 듬성한 곡선들이, 몸체 중간부분 8개소에는 동심원(同心圓)인 두 줄의 원권(圓圈)을 돌려 안쪽에는 범자(梵字)를, 바깥쪽에는 거치문(鋸齒文)과 X자형의 무늬를 은입사하고 있다.

몸체와 받침 부분의 결합은 서로 맞뚫린 곳에 별도의 못으로 고정하고 있지만, 몸체에서 직립으로 내려진 곳과 맞닿는 받침 윗면에 요철식(凹凸式) 턱을 지어 서로 받치고 있다. 받침에서도 윗부분에 부정확한 두 줄의 윤곽선을 돌려 몸체의 곡선처럼 간략한 곡선들이 은입사되어 있고, 아래 부분에는 1단의 각을 이룬 곳과 그 윗면에 44여자의 은입사로 새긴 명문이 있다.

명문 내용은 단부분에 [순치팔년신묘오월 경상도청도화악산적천사향□정비구 (順治八年辛卯五月 慶尙道淸道花岳山川寺香□淨比丘)]라는 조성연대, 조성처 및 조성자를, 바로 윗면에는 10엽(葉) 연화좌(蓮華座)와 [시주 건명쭖주쭖주쭖쭖김쭖주 자쭖왕쭖의쭖량 (施主 乾命쭖主쭖主쭖쭖金쭖主 子쭖王쭖義쭖兩)]이라는 시주자를 은입사로 새기고 있다.

이 향완은 조선 효종 2년(1651)에 경북 화악산 적천사에서 제작되었음을 알 수 있을 뿐 만 아니라, 조성 당시의 향완 양식을 고찰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이다.